중국 특수목적관광객(S.I.T), 1,600여 명 몰려온다! > 국제/통일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신문사 대구광역시뉴스
도정,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
속보 연예 증권/주식 국제/통일
최종편집일: 2019-09-09 15:47:50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최신뉴스

국제/통일

중국 특수목적관광객(S.I.T), 1,600여 명 몰려온다!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16-06-09 10:35

본문


중국 특수목적관광객(S.I.T), 1,600여 명 몰려온다!

2016 중국인 대구ㆍ경북방문의 해 맞아 주요 관광지 방문 

오는 6월 중순부터 7월말까지 약 1,600여 명이 10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한․중 문화교류행사에 참여하고, 대구 주요 관광명소를 찾는다.

대구시는 2016년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맞아 중국 수학여행단, 실버관광, 기업인센티브관광 등 틈새시장을 타깃으로 하여 중국 글로벌 문화교류프로그램과 대구관광지 투어가 결합된 신(新) 관광상품을 개발해 중국 특수목적 관광객을 대구로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대구1.jpg

이러한 결실을 거둔 배경으로는 대구시가 그동안 구축해 온 중화권 관광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전략적으로 마련한 중국 현지 관광홍보설명회 및 대구관광 프로모션과 중국 특수목적 교류를 전담하는 코디네이터 제도를 통해 특수목적 방문단체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중국 글로벌 교류프로그램을 전문적으로 운영해 온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대구2.jpg
방문하는 중국 특수목적 관광객 유형은 수학여행단, 실버관광, 기업체이며, 1개 팀 당 최소 2박 3일 일정으로 총 10회(1,600여 명)에 걸쳐 대구를 방문한다.
- 중국 수학여행단은 지역 학교에서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행사를 통해 양국 청소년 간 우의를 다지고, 대구의 체험관광지를 투어한다. 
- 중국 실버관광객은 지역 노인복지관에서 한중 실버문화교류를 진행한 후 시니어체험관, 동화사 등의 관광지를 둘러본다.
- 중국 기업체 및 공무단체는 지역 환경시설, 기업체 등을 견학하고, 기업교류회의를 가진 후, 대구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다.

최근 3년간 대구를 다녀간 특수목적 해외관광객은 총 2만여 명 정도이다. 대구시는 특수목적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맞춤형 교류프로그램 콘텐츠 및 관광코스를 개발하여 특수목적 전담여행사에게 제공하고, 해외 특수목적별 관련 문화, 예술, 체육, 교육 등 다양한 국제교류행사를 추진했다. 뿐만 아니라 향후에도『해외 특수목적별 글로벌 교류프로그램+관광지투어』를 결합한 연계상품을 개발하여 지속적으로 정례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하반기(8월 이후)부터는 올해 3월에 관광시장 개척단 일행이 4박 5일간 다녀왔던 중국 3개 관광협약도시(충칭, 우한, 지난)의 특수목적 관광객 약 2,500여 명과 4월 상하이 붐업행사 이후 유치한 중국 수학여행단 300여 명 등 총 2,800여 명이 추가적으로 대구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 정풍영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앞으로도 서울 및 수도권에 편중돼 있는 중국관광객이 대구만의 특수목적 글로벌교류프로그램을 연계한 관광코스를 통해 대구를 방문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며, 관광객들이 양질의 여행 경험이 가능한『대구 대표 체재형 글로컬 관광상품』으로 자리매김하도록 공격적인 홍보 마케팅을 펼쳐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제/통일 목록

Total 4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79,827
전체누적
11,934,690
로고 상단으로 상호: 베스트대구광역일보 | 베스트신문사. 대구광역시 - 대표/지사장: 정성환ㅣHP : 010-9974-6003
광역본부 대구광역시 지사사무소:       | Tel.
발행NO : BEST, 대구광역시-001 | 전국인터넷신문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성환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Best대구광역일보 All rights reserved.
농협 에스크로 농협: 301-0183-7998-41 (베스트신문사 : 정성환)
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 2015-경북영주-1131

상호: 베스트 신문사 | 대표 : 정성환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2015.03.09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성환
제호: 베스트 신문사 | 발행소: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휴천동, 노블레스 307호)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 사업자등록NO: 403-65-00019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 E-mail : best@bestdaily.co.kr. All rights reserved.